베트남 양국 현지 반응,

Discussion in 'Community Discussion' started by sadness, Dec 7, 2018.

  1. sadness

    sadness

    0   0   0

    Joined:
    Dec 7, 2018
    Messages:
    32
    Likes Received:
    0
    [한겨레] 충남 아산경찰서는 유성기업 노조원들의 회사 간부 폭행 사건과 관련해 전담반 3개 팀을 꾸리고 현장 목격자들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이르면 29일부터 노조원 등에게 출석을 요구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공동상해)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조사할 예정이다.

    <a href="https://radiusensemble.org/search?q...브프로토 카지노블랙잭하는법 바카라하는법 블랙잭하는법 슬롯머신하는법 룰렛하는법 식보" target="_blank">바카라싸이트</a>

    유성기업과 민주노총 금속노조 유성지회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지난 22일 오후 충남 아산시 유성기업 본관 2층 대표이사 집무실에서 이 회사 김아무개(48) 상무가 노조원들과의 물리적 충돌 과정에서 폭행을 당해 부상했다. 폭행당한 김 상무는 현재 서울·수도권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상무가 40~50분가량 2층 사무실에 감금돼 있다가 천안 단국대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 3시53분께 회사 쪽으로부터 폭행 신고를 접수하고 11분 뒤 112 순찰차를 현장에 보냈다. 당시 경찰관 4명이 폭력이 발생한 2층으로 올라갔으나 복도의 노조원 등 30~40명이 길을 터주지 않아 출동한 지 40분 만에야 대표이사 사무실에 진입했다.

    <a href="https://radiusensemble.org/search?q...브프로토 카지노블랙잭하는법 바카라하는법 블랙잭하는법 슬롯머신하는법 룰렛하는법 식보" target="_blank">바카라싸이트</a>

    김 상무에 대한 폭행과 감금에 대해서는 회사 쪽과 노조원들의 진술이 엇갈린다. 회사 쪽 노무팀장은 “직원들이 대표이사 사무실로 밀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했다. 노조원들이 김 상무를 에워싸고 구타를 했고, 직원들은 사무실에서 쫓겨났는데, 노조원들이 (직원들이) 핸드폰으로 촬영을 했는지 다 확인했다”고 말했다. 노조 쪽은 회사가 단체협상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회사 고위직들을 보고 사무실로 들어가는 중 충돌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조합원은 “관리자들이 몸으로 문을 막아 조합원들이 밀고 들어가면서 우당탕 몸싸움이 벌어졌다. 서로 뒤엉킨 상황에서 누군가 김 상무를 때린 건 맞는데, 누구한테 맞아 코피가 났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분도 안 되는 사이 충돌 상황은 종료됐고, 그 뒤 1시간 동안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회사 쪽은 사무실과 복도에 당시 상황이 녹화된 폐회로텔레비전(CCTV)은 없다고 전했다.
     
  2. UOFreeshards

    Advertisement

    0   0   0

     

Share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