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 박 기다려 서 감독,

Discussion in 'Community Discussion' started by sadness, Dec 7, 2018.

  1. sadness

    sadness

    0   0   0

    Joined:
    Dec 7, 2018
    Messages:
    32
    Likes Received:
    0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승장' 박항서 감독이 필리핀을 이끈 에릭손 감독과 비교하지 말아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 밤 9시 30분(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원정에서 열린 1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이날 2차전에서 필리핀을 제압하며 2전 2승의 전적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은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하며 결승 상대는 말레이시아이다.

    <a href="https://www.shortoftheweek.com/sear...브프로토 카지노블랙잭하는법 바카라하는법 블랙잭하는법 슬롯머신하는법 룰렛하는법 식보" target="_blank">바카라게임</a>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박항서 감독은 '폭스 스포츠'를 통해 "베트남 국민들의 응원에 감사하다"면서 "선수들에게도 고맙다"고 전했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쾅하이의 첫 번째 골 뿐만 아니라 콩푸엉의 두 번째 골이 인상 깊었다"면서 "덕분에 우리가 리드를 가져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a href="https://www.shortoftheweek.com/sear...브프로토 카지노블랙잭하는법 바카라하는법 블랙잭하는법 슬롯머신하는법 룰렛하는법 식보" target="_blank">바카라게임</a>

    이날 상대팀 필리핀의 지휘봉은 과거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사령탑을 맡기도 했던 스벤 고란 에릭손 감독이 잡았다. 명성 높은 에릭손 감독과의 지략 대결에서 박항서 감독은 승리를 거뒀고, 베트남 매체들은 찬사를 전하고 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겸손했다. 박항서 감독은 "나는 에릭손 감독과 비교되고 싶지 않다"면서 "에릭손 감독은 월드클래스 감독이다. 그를 상대해 매우 영광이다. 비록 내가 두 번 이겼지만 나의 수준은 그와 비교될 수 없다"고 말했다.
     
  2. UOFreeshards

    Advertisement

    0   0   0

     

Share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