③ 오 승 환, 리바운드는 성공

Discussion in 'Pre-Subscription Questions & Help' started by sadness, Dec 7, 2018.

  1. sadness

    sadness

    0   0   0

    Joined:
    Dec 7, 2018
    Messages:
    32
    Likes Received:
    0
    2018시즌 한국인 메이저리거들은 어떤 활약을 펼쳤을까? <엠스플뉴스>는 올겨울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한국 선수의 2018시즌 활약상을 시간순으로 정리하고 내년 시즌을 전망하는 2018 리뷰 시리즈를 연재할 예정이다. 2018 리뷰에서 다룰 세 번째 선수는 2017시즌 부진을 딛고 반등에 성공해 콜로라도로 이적,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오승환이다.

    올해 초 오승환이 처해있던 상황은 프로 데뷔 이후 최악에 가까웠다. 오승환은 삼성 라이온즈 소속으로 KBO리그에 데뷔했던 2005년 10승 1패 16세이브 11홀드 99.0이닝 평균자책점 1.18을 기록하며, 신인왕을 차지한 이후 줄곧 리그 최고의 마무리로 군림해왔다. 어깨 부상과 그 후유증으로 부진했던 2009-2010년에도 팀 내 입지에는 변화가 없었고, 아시아 최다 세이브 기록(47세이브)를 기록하며 반등에 성공한 2011년 뒤에는 말할 것도 없었다.

    <a href="https://www.owlstoneinc.com/search/...브프로토 카지노블랙잭하는법 바카라하는법 블랙잭하는법 슬롯머신하는법 룰렛하는법 식보" target="_blank">온라인바카라처벌</a>

    이는 2013년을 마치고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 진출한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2014년 오승환은 2승 4패 5홀드 39세이브 평균자책점 1.76을 기록하며 구원왕에 올랐다. 2015년에는 허벅지 부상으로 고통받으면서도 41세이브로 센트럴리그 최다 세이브 공동 1위 자리를 지켰다. 시즌이 끝나고 원정 도박 사건에 연루됐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물의를 빚었으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계약을 맺으며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다.

    오승환은 미국 진출 첫해였던 2016년 6승 3패 19세이브 79.2이닝 평균자책 1.92를 기록하며 빅리그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힐 만한 활약을 펼쳤다. 이때까지만 해도 오승환에겐 장밋빛 미래만이 펼쳐져 있었다. 하지만 2년 차인 2017년 1승 6패 20세이브 59.1이닝 평균자책 4.10을 기록하고 FA 시장에 나선 오승환은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이적 시장의 비정함을 경험했다. 심지어 2월에는 성사 직전까지 갔었던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계약이 무산되는 일도 있었다.

    <a href="https://www.owlstoneinc.com/search/...브프로토 카지노블랙잭하는법 바카라하는법 블랙잭하는법 슬롯머신하는법 룰렛하는법 식보" target="_blank">온라인바카라처벌</a>

    이 과정을 통해 한 달여 가까운 시간이 소모되면서 결국 오승환은 스프링캠프가 시작된 후에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계약을 맺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텍사스의 결정이 잘못됐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반전은 슬라이더로부터 시작됐다. 오승환의 주무기는 널리 알려진 대로 '돌직구'다. 이는 미국에 진출한 후에도 마찬가지였다. 2016년 오승환의 패스트볼은 피안타율 .208에 그쳤다. 지난해에도 .248로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슬라이더는 달랐다. 2016년 피안타율 .164 헛스윙률 45.2%를 기록했던 오승환의 슬라이더는, 2017년 피안타율 .280 헛스윙률 28.9%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따라서 지난해 오승환이 부진했던 원인은 슬라이더의 위력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봐야한다.
     
  2. UOFreeshards

    Advertisement

    0   0   0

     

Share This Page